뭐하고 놀까?!

Better than

Playing STORY

언론보도

언론에 소개된 성북구 놀이 소식을 전합니다.

게시글 검색
[2019.05]성북구 청소년인권아카데미 성황리에 마쳐
놀이큐레이터 조회수:51
2019-12-05 20:37:46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지난달 10일부터 4주간 진행한 성북구 청소년인권아카데미를 운영, 청소년들의 적극적인 참여아래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성북구는 지난해 아동청소년참여예산사업으로 구 예산 1억원을 편성, 아동청소년들로부터 제안사업을 받고, 투표를 통해 선정된 5개 사업 중에 가장 많은 득표로 선정된 사업인

‘청소년인권심화교육’ 일환으로 ‘청소년인권아카데미’를 운영한 것이다.

 

이번 아카데미는 인권에 관심 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공익소송과 인권변호사, 인권기행, 국제인권과 난민문제 등을 주제로 매주 금요일 하교시간 이후 2시간씩 총 4주간 운영됐다. 

 

특히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국제인권과 난민문제 등은 일상생활 속에서 가깝게 접한 사회문제를 인권과 연결, 공익소송 및 절차, 인권변호사의 삶을 인권변호사와 토크 방식으로 청소년들 관심을 유도, 노동인권, 민주주의, 전쟁과 여성인권의 문제를 인권기행 형식으로 다룸으로써 재미와 추억을 함께 하는 쌓아가는 방식으로 다채롭게 운영했다.

아카데미의 첫 번째 강의를 맡았던 조효제 성공회대 교수는 “성북구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권아카데미를 개최한 데에 대해 그 가치를 높게 평가한다. 또한 아동청소년참여예산사업으로 선정됐다는 사실과 함께 성북구 청소년들이 이렇게 인권에 관심이 많고 그 수준도 매우 높다는 데에 놀랐다. 오랫동안 대학에서 강의를 하였으나 오늘처럼 청소년들과 함께 하는 시간 내내 참으로 즐거웠고 가슴 뿌듯했다”고 강의 소감을 밝혔다. 

 

박래군(인권재단 사람)과 함께 했던 인권기행은 전태일기념관, 남산안기부터,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의 방문을 통해 노동, 민주주의, 평화와 여성인권의 문제를 고민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또래 청소년들과 추억을 만드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청소년들은 “평소 인권이 무엇인지 그 의미는 알았지만, 구체적인 사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는데 전태일과 위안부 분들에 대해 알게 됐다. 이런 분들의 희생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깨닫게 된 좋은 경험이었다”다고 유의미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북구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 청소년인권아카데미는 향후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보다 많은 청소년의 관심과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청소년인권교육을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국가인권위원회나 국책기관의 연구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북구청 교육지원담당관(☎2241-2432) 

 

출처 :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061106201443262

SNS 공유 My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