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하고 놀까?!

Better than

Playing STORY

타지역 놀이행사

성북구 이외 지역에서 개최되는 놀이행사를 공유합니다.

게시글 검색
[반포한강공원] 가보고 홀딱 반했어~ 세빛 일루미네이션 축제
Play SB 조회수:179
2019-01-18 17:20:49
반포한강공원에서 3월 3일까지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열리고 있다

반포한강공원에서 3월 3일까지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열리고 있다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3월 3일까지 100일 동안

열리고 있다. 반포한강공원에 위치한 세빛섬 곳곳에 대형 트리와 황금돼지 조형물이 설치돼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세빛섬 내 가빛섬, 채빛섬, 솔빛섬을 연결하는 4개의 다리마다 소원,

행복, 행운, 희망이라는 의미를 담은 조형물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별빛 은하수 터널,

로맨틱 테라스, 무지개 다리, 황금 가든 등 50여 개의 포토존도 꾸며 놓았다.

매일 저녁 5시 30분에 점등된다.

 

낭만적인 분위기의 빛 터널을 걷고 있는 가족

낭만적인 분위기의 빛 터널을 걷고 있는 가족

 

직접 다녀와 본 일루미네이션 축제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가빛섬 외관은 화려한 LED 조명이

계속 바뀌면서 색채의 마력에 빠져들게 했다. 채빛섬의 조명은 은은하게 빛났다.

은은하면 은은한 대로 현란하면 현란한대로 한강물에 반영되어 감동이 배가 되었다.

 

한강에 비친 은은한 세빛섬의 조명이 아름답다

한강에 비친 은은한 세빛섬의 조명이 아름답다

 

일몰과 야경 담기 좋은 곳 반포한강공원은 사진 찍기도 좋고 데이트 하기도 좋은 장소이다.

봄이 되면 노란 유채꽃이 한강변을 수놓고 여름이면 마치 팝콘처럼 보이는 하얀 메밀꽃이

연인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가을이면 코스모스가 사람들의 마음을 한들한들 간지럽힌다.

이제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겨울의 낭만까지 책임질 것 같다.

 

해질 무렵 반포대교에서 촬영한 세빛섬

해질 무렵 반포대교에서 촬영한 세빛섬

 

반포한강공원에서 멋진 사진을 남기고 싶다면 해 질 무렵을 노려보자.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날,

반포대교에 올라서면 세빛섬 주변으로 붉게 물드는 한강의 아름다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

 

세빛섬뿐만 아니라 반포대교를 촬영해도 좋다

세빛섬뿐만 아니라 반포대교를 촬영해도 좋다

 

날씨가 별로 좋지 않은 날이라면, 한강에 비친 세빛섬의 아름다운 조명의 반영을 담아보자.

세빛섬뿐만 아니라 반포대교를 찍어도 좋다. 야간 조명을 찍을 때는 노출시간을 잘 조절해야 한다.

세빛섬 외관 조명은 5초마다 색깔이 바뀌므로, 노출시간은 5초를 넘기지 말자.

 

황금마차 포토존

황금마차 포토존

 

한강을 아름답게 밝혀주는 세 개의 빛나는 섬, 세빛섬은 물 위에 꽃을 형상화하여 조성된 인공섬이다.

생길 당시에는 말도 많았지만 이제는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아 가는 것 같다.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를 보러 가려면 지하철 3·7·9호선 고속터미널역 6번 출구에서

순환셔틀버스를 타기를 권한다. 순환셔틀버스는 1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셔틀버스 안내 : http://www.somesevit.co.kr/kr/company/location.do

SNS 공유 Mypage